文 "주택공급 노력했어야…임기말까지 해결 실마리 찾겠다"

바른경제 | 승인 2021-11-21 20:50:01

김태규 안채원 김성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적어도 다음 정부에까지 그 어려움이 넘어가지 않도록, 해결의 실마리는 확실히 임기 마지막까지 찾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임기 말을 앞두고 열린 KBS 생방송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일상으로' 행사에 참석해 "우리정부로서는 부동산 문제에 대해서 '잘했다'고 만회할 수 있는 그런 시간이 없을지 모르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문제는 제가 여러 차례 송구스럽다는 사과 말씀을 드렸다"며 "지금 지나고 생각해보면 우리가 부동산, 특히 주택의 공급에 조금 더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면 좋아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했다.

이어 "지난번 2·4(공급)대책 같은 것이 조금 더 일찍 마련되고 시행됐더라면 더 큰 도움 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지금은 일단 우리 정부 기간 동안 역대 어느 정부보다 입주물량이 많았다. 그리고 인허가 물량도 많다. 그리고 앞으로 계획되고 있는 물량도 많다"며 "앞으로는 공급 문제가 충분히 해소되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거기(공급 확대)에 힘입어 지금은 부동산 가격도 상당히 안정세로 접어들고 있고, 정부는 남은 기간동안 하락·안정세까지 목표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문제 때문에 서민들에게 직접 피해가 가기도 할 뿐만 아니라, 상대적 박탈감이 아주 크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불로소득이나 초과이익을 환수할 수 있는 (방안), 민간업자들이 과다한 이익을 누리지 못하게 하는 여러가지 대책들이 이 근래에 부동산 관련된 여러 문제들이 생기면서 정부가 집중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관련 법안들도 국회에 제출돼 있는 상황이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newkid@newsis.com, ksj87@newsis.com

[서울=뉴시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