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아들 노엘 "죗값 달게 받겠다"…경찰폭행 사과

바른경제 | 승인 2021-09-19 20:05:01

이준호 기자 =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자 래퍼인 장용준(21·활동명 노엘)씨가 무면허 운전과 경찰관 폭행 등 혐의로 입건된 뒤 "죗값을 달게 받겠다"며 사과했다.

19일 장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며 "제가 받아야 하는 죗값은 모두 달게 받고 조금 더 성숙한 사회 구성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올렸다.

이어 "모든 팬 여러분부터 시작해 저로 인해 피해를 입은신 많은 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장씨는 전날 오후 10시30분께 서초구 반포동에서 무면허 운전을 하고 음주운전 측정을 요구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당시 장씨는 벤츠 차량을 몰다가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장씨에게 신원 확인 및 음주 측정을 요구했지만 장씨는 이에 불응하면서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장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간단한 조사를 마친 뒤 귀가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폭행 관련 구체적인 혐의 등을 살펴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서울=뉴시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