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대변인, '미국 조롱' 탈레반 그네 영상 올려

바른경제 | 승인 2021-09-13 08:20:01

임종명 기자 = 주파키스탄 대사 출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자오리젠이 탈레반 대원들의 미국을 조롱하는 듯한 글을 트위터에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자오 대변인은 지난 9일 자신의 트위터에 "제국의 무덤과 그들의 전쟁 기계들. 탈레반은 그들의 비행기를 그네와 장난감으로 바꿔놨다"는 글과 함께 49초 분량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탈레반 대원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비행기 날개에 줄을 매달아 그네를 타는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큰 소리로 웃고 환호성을 지르며 그네 타기를 이어가고 있다. 영상의 출처는 밝히지 않았다.

앞서 자오 대변인은 게시글에서 아프가니스탄을 '제국의 무덤'으로 표현한 바 있다. 또 '탈레반'이라고 명기한 점으로 보아 미국이 남기고 간 비행기이며 아프간 장악에 성공한 탈레반이 이것을 그네 매다는 도구로 전락시켰다는 의미를 표한 것으로 풀이된다.

자오 대변인은 과거에도 미국을 비난하는 내용의 트위터를 종종 올려 '싸움닭 외교관', '트위터 전사'라는 별명을 얻었다. 트위터 팔로워 수도 100만여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서울=뉴시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