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안산 선수, 페미 논란 겪게 해 미안할 따름"

바른경제 | 승인 2021-07-29 19:35:01


박미영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는 도쿄 올림픽 양궁 금메달리스트 안산 선수가 페미(페미니스트) 논란에 휘말린데 대해 "머리가 짧다는 것이 이유가 돼 비난이 시작됐다는 믿기 어려운 상황에 미안할 따름"이라고 했다.

이 지사 캠프의 권지웅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안산 선수가 대답하지 않아도 될 질문이지만 '머리가 짧은게 편해서'라는 답을 친절하게 해줘 고맙다"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어 "머리가 짧다는 이유, 여성이라는 이유는 누군가를 비난할 근거가 될 수 없다. 이는 안산 선수 뿐 아니라 누구에게라도 마찬가지"라며 "대한양궁협회와 대한올림픽위원회는 이 부당한 공격으로부터 선수를 보호해야 한다"라며 실질적 조치를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서울=뉴시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