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3년 연속 무파업 협상 타결

바른경제 | 승인 2021-07-28 11:10:01

(바른경제뉴스=박지수 기자)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마무리하며 3년 연속 무분규 타결을 이뤄냈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단협 잠정합의안 수용 여부를 묻는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투표자 대비 56.36%의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28일 밝혔다.


전날 실시된 찬반투표에는 전체 조합원 4만8534명 가운데 4만2745명(투표율 88.07%)이 참여했다.


개표 결과 찬성 2만4091명(56.36%), 반대 1만8315명(42.85%), 무효 339명(0.79%)로 집계됐다.


노사는 앞서 지난 20일 열린 17차 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해 냈다.


잠정합의안에는 기본급 7만5000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급 200%+350만원, 격려금 230만원, 주식 5주, 복지포인트 20만원 상당, 전통시장 상품권 10만원 지급 등이 담겼다.


아울러 국내공장과 연구소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와 직원들의 고용 안정을 위한 노사 특별협약도 체결하기로 했다.


또 부품협력사 상생 지원, 울산공장 기숙사 재개발, 학자금 대출 지원 등을 통한 일반·연구직 처우 개선에도 합의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동차산업 대전환기에 상생과 협력의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당면한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며 "미래 모빌리티 시대 글로벌 탑 티어로 도약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 노사는 지난 2019년부터 올해까지 단체교섭을 3년 연속 무분규로 타결했다.


노사는 2019년엔 한일 무역분쟁의 여파,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 환경 등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노사 갈등 없이 단체교섭을 빠르게 마무리한 바 있다.


(사진=뉴시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