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이재명, 나눔의 집 처분 그렇게까지 했어야 했나"

바른경제 | 승인 2021-07-27 06:00:01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김두관 의원은 26일 경기도가 최근 입적한 월주스님을 포함해 '나눔의 집' 이사진 5명을 해임 처분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다. 검찰도 불기소 처분한 일을 그렇게까지 했어야 했나 하는 점에서 몹시 아쉽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월주 큰스님께서 큰 상심을 얻고 몸져 누우신 것이 나눔의 집으로 인한 세간의 비난 때문이라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라며 "유독 이재명 후보께서는 언론에 날 만한 사안에 대해서만 더 추상같은 기준을 들이민다는 생각이 떠나지 않는다"고 저격했다.

그는 "이게 원칙을 지키려는 것인지 아니면 전격적인 해결사 이미지를 쌓아 표를 얻겠다는 것인지 헷갈릴 때가 많다"며 "이 지사도 원행스님을 통해 간접적으로 사과할 것이 아니라 큰스님 영전에, 전체 불교계에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나눔의 집 사태에 대해 '군사 독재정권 보다 정교하게 국민의 자유를 말살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선 "올챙이적 기억을 잊고 유체이탈 화법을 구사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정치적 야망을 위해 표창장 하나 위조한 증거를 찾겠다고 70군데를 압수수색까지 해가며 한 집안을 도륙내고 인격학살을 자행한 행적을 벌써 잊었나. 월주스님이 살아계셨다면 죽비로 수백번 등짝을 내리쳤을 사람"이라며 "그냥 침묵하라"고 했다.

앞서 경기도는 시민단체의 제보로 나눔의 집 후원금 용도 외 사용, 기부금품법 위반 등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해 12월 월주스님 등 이사진 5명에 대한 해임명령 처분을 내린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서울=뉴시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