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1분기 ‘어닝서프라이즈’…2분기도 호실적 기대

바른경제 | 승인 2021-04-07 10:15:01

(바른경제뉴스=나재근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올해 1분기 증권가의 실적 전망치를 크게 웃돌며 ‘어닝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기록했다.

7일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44.19% 증가한 9조3000억원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65조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7.48% 증가했다.

이 같은 잠정 실적은 증권가의 예상치를 웃도는 수준이다. 앞서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가 집계한 증권사들의 삼성전자 실적 평균 예상치는 매출 61조539억원, 영업이익 8조9058억원으로 전망했었다.

업계에서는 반도체 부문은 다소 저조한 실적을 보였으나, IT·모바일(IM) 부문과 소비자가전(CE) 부문이 기대 이상 선전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1월에 출시한 갤럭시노트21이 출시 57일 만에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하는 등 스마트폰 판매 호조가 어닝 서프라이즈에 기여했다는 분석이다. 또 갤럭시 버즈 등 마진율 높은 웨어러블 제품 매출 상승에 따라 IM 사업부가 실적을 이끌었을 것으로 보인다.

CE 부문도 '비스포크'(BESPOKE)를 앞세운 생활가전 제품과 TV의 동반호조로 높은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집콕' 수요 특수를 누렸고, 북미·유럽 시장의 수요가 살아나 프리미엄 TV, 신가전이 선전했다는 것이다.

반면 반도체의 경우 미국 텍사스 정전 사태로 오스틴 생산라인 가동이 중단되면서 전분기 3조8500억원, 전년 동기 3조9900억원 대비 수익성이 감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라며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는 올해 1분기 최대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거뒀다. 7일 LG전자는 올해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매출액 18조 8057억원, 영업이익 1조 517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분기 사상 역대 최대다. 기존 분기 매출 최대치는 지난해 4분기 18조7808억원이었다. 분기 영업이익 최대치는 지난 2009년 2분기에 달성한 1조2438억원이다. 이번 실적은 당초 시장 평균 전망치(컨센서스)인 1조2025억원을 훌쩍 뛰어넘었다.

이번 실적 호조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오브제 컬렉션 등 프리미엄 가전 제품 판매가 증가하는 등 TV 생활가전 사업이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는 올 1분기 영업이익이 8000억원을 처음 돌파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1분기에 생활가전 매출이 6조원을 넘어선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TV를 담당하는 HE사업본부도 올해를 OLED 전환의 원년으로 삼으며 판매를 늘리는 등 매출과 이익 모두 선방한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는 올해 1분기 LG전자의 OLED TV 출하량을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75만9000대 수준으로 관측했다. 증권사는 HE본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가량 증가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장(VS)사업은 완성차 업체의 수요가 회복되면서 매출이 증가해 적자폭을 줄인 것으로 보인다. 오는 7월 캐나다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와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분야 합작법인이 출범하면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VS사업본부는 올 하반기 흑자전환을 앞두고 있다.

7월 말 사업이 종료되는 휴대폰 사업은 2분기 실적부터 중단사업손실로 반영됨에 따라 올해 영업이익은 사상 최고치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번 잠정실적은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의거한 예상치다. LG전자는 이달 말 1분기 확정 실적을 발표, 사업부별 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