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들어 아파트 빈부격차 8.8배 ‘역대 최대’

바른경제 | 승인 2021-04-05 14:20:03

(바른경제뉴스=오진석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전국 상위 20%(5분위) 고가아파트와 하위 20%(1분위) 저가아파트 가격 차이가 역대 최대로 벌어졌다.

5일 KB부동산 월간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3월 전국 아파트 상위 20%의 가격은 10억1588만원이고, 하위 20%는 1억1599만원으로 집계됐다. 상위 20%의 가격을 하위 20% 가격으로 나눈 값인 5분위 배율은 8.8로 나타났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8년 12월 이후 최대치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5분위 배율은 4.7 이었는데 같은 해 11월 5.0으로 오른 뒤 꾸준히 증가해 최근 8.8로 뛰었다. 아파트값 양극화가 더욱 심해진 것이다.

5분위 배율은 고가주택과 저가주택 간 가격 격차를 나타내는 것으로 배율이 높을수록 가격 격차가 심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저가 아파트 가격은 크게 오르지 않은 반면 고가 아파트는 가격이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5월 하위 20% 아파트 가격은 1억1837만원에서 지난달 1억1599만원으로 오히려 2% 줄어든 반면 상위 20% 아파트 가격은 5억6078만원에서 10억1588만원으로 무려 81%나 상승했다.

수도권의 경우에도 하위 20% 아파트 가격은 2017년 5월 1억8104만원에서 지난 3월 2억1024만원으로 16% 증가에 그친 반면, 같은 기간 상위 20% 아파트 가격은 7억2133만원에서 13억5899만원으로 88% 뛰었다.

반면 같은 기간 수도권과 광역시를 제외한 지방의 경우 하위 20% 아파트 값은 7412만원에서 6660만원으로 10% 떨어지고, 상위 20% 아파트 가격은 3억3138만원에서 3억8470만원으로 16% 증가하는데 그쳤다.

(사진=뉴시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