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윤석열 사직, 文정권 오욕으로 기록…尹 함께하자"

바른경제 | 승인 2021-03-04 19:20:03

정진형 기자 =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와 관련, "대한민국의 헌정사와 검찰의 역사에 문재인 정권의 부끄러운 오욕(汚辱)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살아있는 권력이 자신들의 불법과 부패를 은폐하기 위해 검찰개혁이란 미명 하에 헌법이 천명한 삼권분립, 민주와 법치, 그리고 정의와 공정의 가치를 어디까지 파괴할 수 있는지, 이 정권은 생생하게 보여줬고 국민들은 이를 반드시 기억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나는 윤 총장이 임기 마지막 날까지 문재인 정권의 권력형 비리들을 엄정히 수사하고 기소하기를 기대했다"며 "윤 총장이 사퇴한 후 권력의 검찰통제가 더 심해지면, 이 정권의 죄를 어떻게 벌할 수 있을지 답답한 심정이 들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진실은 결국 승리할 것이라고 믿는다"며 "공수처든 중수청이든 아무리 검찰을 장악하려 해도 국민의 힘으로 권력을 교체하면 그들의 죄는 응분의 벌을 받게 될 거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총장님, 그동안 수고하셨다"며 "앞으로도 헌법의 정신과 가치를 지키고 진정한 민주공화국을 만드는 길에 함께 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별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잘된 결정이라 생각하며 환영한다"며 "국가원수로서 많은 국민들께서 불안하게 생각하는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을 솔선수범한다면 국민 불안을 덜어줄 거라고 믿는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서울=뉴시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