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트럼프 6월말 방한 전 김정은 만나는 게 바람직"

바른경제 | 승인 2019-06-12 20:35:01


안호균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6월 한미정상회담 전 남북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말 방한하게 돼 있는데 가능하다면 그 이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그것은 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노르웨이 오슬로대학에서 열린 오슬로포럼 기조연설을 마친 뒤 질의응답 시간에 '추가적인 남북 회동이 트럼프 대통령의 6월 방한 전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김 위원장과 언제든지 만날 준비가 돼있다"며 "우리가 만날지 여부와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것은 김위원장 선택이라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 대해 사전에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 "남북 사이에 그리고 또 북미 사이에 공식적인 회담이 열리고 있지 않을 때도 양 정상들 간에 친서는 교환이 되고 있다'며 "그런 친서가 교환될때마다 한국과 미국은 그 정보를 공유하고 있고, 대체적인 내용도 상대에게 알려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친서가) 사전부터 전달될 것이란 사실을 알고 있었고 전달받았다는 사실도 미국으로부터 통보받았다. 대체적인 내용도 전달받았다"고 덧붙였다.

'현재 (북미 대화의) 교착 상태를 타개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에게 무엇을 조언하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우선 북미 간에 2차 하노이 정상회담이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채 끝났고, 이후에 제 3차 정상회담이 이뤄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겉으로 볼 땐 대화가 교착상태에 놓였다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그러나 공식 대화가 이뤄지지 않는 동안에도 서로 간에 따뜻한 친서들은 교환하고 있고 친서에서 상대에 대한 신뢰와 변함없는 어떤 대화의 의지, 이런 것들이 표명되고 있어서 대화의 모멘텀은 계속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조기에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비록 대화의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다고 하더라도 대화를 하지 않는 기간이 길어지면 대화에 대한 열정이 식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ahk@newsis.com, rediu@newsis.com

【오슬로(노르웨이)=뉴시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