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관 해외증권 투자 3천454억달러 돌파…‘사상 최대’

바른경제 | 승인 2020-11-27 13:20:01

(바른경제뉴스=나재근 기자) 올 3분기 국내 기관투자자들이 해외주식과 채권에 투자한 잔액이 3천400억달러를 넘어서며 사상 최대치를 찍었다.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3분기중 주요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 투자 동향'에 따르면 9월말 우리나라 주요 기관투자가의 해외 주식과 채권 등 외화증권 투자잔액(시가 기준)은 전분기대비 89억달러 증가한 3천454억달러를 나타냈다. 이는 역대 최대치다.

기관 투자자들의 해외 주식투자가 늘어난 가운데 주가 상승 등으로 평가액이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3분기 주요국 주가 상승률을 보면 미국은 7.6%, 일본은 4.0% 올랐다.

상품별로 외국 주식에 대한 투자가 1천226억5천만달러로 74억4천만달러 뛰었다. 주요국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 등 영향으로 외국 채권 투자도 1천794억3천만달러로 12억4천만달러 늘었다. 코리안페이퍼에 대한 투자도 2억달러 증가했다.

기관별로는 자산운용사의 투자잔액이 91억달러 늘었다. 가장 많은 증가 규모다. 보험사에서는 9억달러, 외국환은행에서는 1억달러의 투자가 증가했다. 증권사 투자잔액은 12억달러 감소했다.

(사진=뉴시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