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미제 사건 해결…국제 CSI 콘퍼런스

바른경제 | 승인 2020-10-22 09:20:02

정윤아 기자 = 경찰청은 22일부터 3일간 국제과학수사 콘퍼런스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이날 경찰청에 따르면 22일~24일 국내외 과학수사분야 종사자와 연구원 등 1800여 명이 참가하는 'CSI KOREA 2020, 국제 CSI 콘퍼런스'가 온라인으로 열린다.

올해로 제6회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과학수사의 역할변화와 미래의 도전'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행사에서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석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을 과학수사에 적용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또 이를 활용한 국내외 미제사건 해결사례를 공유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특히 O.J. 심슨 사건과 존 F.케네디 암살사건 재조사에 참여한 헨리 리 박사의 온라인 기조 강연(과학수사 분야 신기술 융합을 통한 미래 변화)을 시작으로 표창원 전 국회의원과의 패널 토론도 계획돼있다.

23일과 24일에는 국과수·해경·검찰·FBI 등 관련 분야 실무자들과 관련 대학교수들의 최근 사례와 연구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중계로 개최되는 이번 콘퍼런스는 해외 과학수사 기관과 관련 단체에서 한국 과학수사에 많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참가자 중 해외 52개 국가 816명의 과학수사 분야 종사자들이 학술회의 참가등록을 했고, 세계 과학수사의 흐름을 주도하는 국제감식협회(IAI)·세계법과학회(IAFS)·아시아법과학네트워크(AFSN) 등 해외 단체 회원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최근 범죄의 지능화와 사법환경 변화는 과학수사에 새로운 도전으로 다가오고 있다"며 "과학수사가 첨단 기술과 융합하여 증거물 분석 영역을 넘어 총체적인 범죄분석 역량을 높여 경찰의 책임수사체계를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서울=뉴시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