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장드라마 언제까지?" 목포시의회 의장·부의장 불신임안 부결

바른경제 | 승인 2020-09-16 17:20:02


박상수 기자 = 성희롱과 황제독감, 어린이집 입구 불법주차, 의장 특혜의혹 등 잡음이 끊이지 않는 전남 목포시의회의 막장드라마가 계속되고 있다.

이번에는 사상 초유의 의장과 부의장의 맞불성 불신임안이 발의되고, 민주계와 비민주계가 신경전을 벌이다 모두 부결시키는 코미디를 연출했다.

목포시의회는 16일 오후 제361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속개해 박창수 의장과 최홍림 부의장에 대한 불신임안을 부결했다.

박 의장과 최 부의장은 특혜의혹과 독단적 시의회 운영, 신분을 이용한 보복성 의정활동 등을 이유로 불신임안이 발의됐다.

비민주계에서 의장, 민주계에서 부의장 불신임안을 주도하는 감정대립이 극에 달한 결과물이었다.

발의된 불신임안은 이날 오후 1시 속개된 본회의에서 박 의장은 찬성 1표, 최 부의장은 찬성 5표로 과반수를 넘지 않아 직위를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계와 비민주계는 오후 본회의 개회 직후 정회를 거듭하며 2시간이 넘도록 조율에 나서 부결키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목포시의회의 파행은 전반기 의원 성희롱, 황제독감 등에 이어 후반기에는 원구성을 놓고 민주계와 비민주계의 갈등이 표면화됐다.

후반기 원구성 이후 지난 몇개월동안 목포시의원들의 의정활동은 시민은 안중에도 없고 사사건건 정쟁으로 점철되는 패거리 정치가 극에 달하면서 시민들의 비난을 샀다.

목포지역 10여개 시민단체가 참여한 '목포 시민사회 소통과 연대'는 이달 초 "시민의 안위는 염두에도 없이 끊임없는 일탈행위로 시의회를 파행으로 내몰고 있다"고 시의회를 비난했다.

이를 의식하듯 박창수 의장은 이날 본회의 마무리발언을 통해 "무거운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시민의 대의기관으로서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의정활동을 펼치겠다"면서 "신뢰받은 의회가 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목포=뉴시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