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생산·소비·투자 '플러스'...6개월 만에 '호조'

바른경제 | 승인 2020-07-31 09:20:02

(바른경제뉴스=김기론 기자) 지난달 생산·소비·투자 3개 지표가 모두 전월 대비 플러스(+)를 나타냈다. 지난 2019년 12월 이후 6개월 만이다.


31일 통계청이 내놓은 '6월 산업 활동 동향'에 따르면 6월 '전(全)산업 생산 지수'는 106.9로 전월 대비 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0.7% 증가다. 전산업 생산 지수는 2019년 9월(-0.2%) 이후 증가세를 보이다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기 시작한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5개월간 마이너스(-)를 이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광공업 생산은 전월 대비 7.2%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위축됐던 해외 경기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제조업 생산이 7.9% 증가한 덕분이다. 특히 자동차가 큰 폭(22.9%)으로 증가했다. 가죽 및 신발은 4.6%, 반도체는 3.8% 증가했다. 다만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광공업 생산은 0.5% 감소했다.


제조업 출하 역시 전월 대비 8.4% 증가했다. 통신·방송 장비(27.9%), 자동차(24.5%), 화학 제품(5.5%)의 증가 폭이 컸다. 제조업 재고는 전월 대비 1.4% 감소했다. 화학 제품(-5.9%), 1차 금속(-4.2%), 반도체(-3.7%)의 재고 감소 폭이 컸다.


서비스업 생산은 전월 대비 2.2% 증가했다. 부동산(6.3%), 전문·과학·기술(5.5%), 교육(5.4%), 운수·창고(2.8%) 등이 눈에 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0.1% 감소한 수치다.


도소매업의 경우 도매업, 자동차 및 부품 판매업, 소매업이 모두 늘어 전월 대비 2.2% 증가했다. 도소매업 재고는 2.1% 감소했다.


한편 소비 상황을 나타내는 '소매 판매액 지수'는 118.2로 전월 대비 2.4%, 전년 동월 대비 6.2% 증가했다. 의복 등 준내구재(4.7%), 승용차·가전 제품 등 내구재(4.1%), 화장품·의약품 등 비내구재(0.4%) 덕분이다. 소매 판매액 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로도 6.3% 증가했다. 내구재가 29.2% 대폭 증가했다.


설비 투자의 경우 전월 대비 5.4% 증가했다. 자동차 등 운송 장비(7.2%), 정밀 기기 등 기계류(4.7%)의 증가 폭이 컸다. 전년 동월 대비 설비 투자는 13.9% 증가했다.


또한 기계류 내수 출하(선박 제외)는 기계 장비 등이 늘면서 전년 동월 대비 7.8% 증가했다. 국내 기계 수주(선박 제외)는 전년 동월 대비 19.0% 증가했다.


건설기성(불변)은 각각 0.4% 증가했다. 토목(-0.3%)은 감소했지만, 건축(0.7%) 공사 실적이 개선된 덕분이다. 전년 동월 대비 건설기성(불변)은 2.7% 감소했다. 건설수주(경상)는 전년 동월 대비 60.2% 증가했다.


현재 경기 국면을 보여주는 '동행 지수 순환 변동치'는 96.7로 전월 대비 0.2포인트(p) 상승했다. 향후 경기 상황을 예고하는 '선행 지수 순환 변동치'는 99.4로 전월 대비 0.4p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