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다우 전일比 0.77%↓…기술주 하락세도 뚜렷

바른경제 | 승인 2020-07-29 09:30:01

(바른경제뉴스=오수현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2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5차 경기부양책 협상에 대한 관망세와 '빅 테크'의 내림세로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205.49포인트(0.77%) 내려간 26379.2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스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20.97포인트(0.65%) 하락한 3218.44,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34.18포인트(1.27%) 빠진 10402.09에 폐장했다.


CNBC에 따르면 대형 기술주들의 하락세가 뚜렷했다.


아마존 1.8%, 넷플릭스 1.4%, 구글 모기업 알파벳 1.7%, 페이스북 1.5%, 애플은 1.6% 각각 떨어졌다.


반면 경제 재개로 수혜가 예상되는 종목은 상승했다. 유나이티드항공과 아메리칸항공은 각 3% 이상, 델타항공은 1.7% 올랐다.


5차 부양책에 대한 공화당과 민주당 간 협상 난항과 기업에 미칠 영향 등에 대한 관망세도 투자 심리를 얼어 붙였다.


공화당은 1조 달러(약 1천200조원) 규모의 5차 구제법안을 내놨다. 건강, 경제지원, 책임보호 및 학교 앞글자를 따 'HEALS법안'으로 명명했다.


현금지급, 추가 실업수당 축소, 학교 자금 지원, 중소기업 급여보호프로그램(PPP) 등의 내용이 담겼다. 쟁점이 됐던 연방정부의 추가 실업수당은 주당 600달러에서 200달러로 줄이고 10월부턴 주 차원의 실업수당과 합해 직전 임금의 70%를 보전한다는 구상이다.


현금은 최대 1천200달러로 차등지급하고 학교가 가을학기에 문을 열 수 있도록 1천50억 달러를 지원하는 내용을 포함했다.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에 260억 달러, 각 주의 검사 지원에 160억 달러, PPP에 1천900억 달러 등을 배정했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세는 계속되고 있다.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미국의 누적 확진자는 430만9천여명, 누적 사망자는 14만8천200여명이 넘었다.


지난달 이후 재확산 진앙지가 됐던 애리조나, 텍사스, 플로리다 등은 최근 확산 곡선이 완만해지거나 신규 확진자가 소폭 줄었지만 오하이오, 인디애나, 테네시, 켄터키 등에선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맥도날드와 3M의 실망스러운 분기 실적도 주식시장을 압박했다.


맥도날드는 올해 2분기 순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했고 순이익도 시장 예상치인 주당 74센터보다 낮은 주당 66센트에 그치면서 주가가 2.5% 하락했다. 3M도 예상치보다 하회한 분기 실적으로 주가가 4.8% 내려갔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이날부터 이틀 동안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개최한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달 FOMC 회의에서 코로나19 영향으로 상당 기간 제로(0) 금리를 유지하겠다고 밝히며 기준금리를 0%~0.25% 수준으로 동결한 바 있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