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盧서거 11주기도 조용히…"임무 다하고 찾겠다"

바른경제 | 승인 2020-05-23 06:20:01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인 23일 특별한 메시지를 내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되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는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7년 5월23일 노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이래 줄곧 추도식을 찾지 않았다.

2017년 당시 김정숙 여사와 함께한 문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며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고 밝힌 바 있다.

남은 임기를 마치고 오겠다는 약속을 한만큼 이후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추도식날 봉하를 찾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듬해 2018년 서거 9주기에는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김 여사와 방미 중이었다.

서거 10주기였던 지난해는 문 대통령 대신 김정숙 여사가 추도식에 자리했다. 당시 김 여사는 추도식에 참석했던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한편 이날 거행되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예년보다 대폭 축소된 규모로 진행된다.

각 정당 대표 등 국회 인사와 김경수 경남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 지방자치단체 인사가 참석하는 가운데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김광진 정무비서관이 자리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서울=뉴시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