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4차 산업 혁신선도대학 40개로 확대…산학연 지원 강화

바른경제 | 승인 2020-05-19 11:50:01

김지현 기자 = 정부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을 20개에서 40개로 확대하고 신기술 석·박사 인재 양성을 지원한다.

정부는 19일 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4차 국가산학연협력위원회에서 이 같은 방안을 확정했다.

정 총리는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산학연 협력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및 시약 개발을 빠르게 이뤄낼 수 있었다며 "향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혁신성장, 이른바 '한국판 뉴딜'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산학연의 공고한 연계가 뒷받침돼야 할 것"이라고강조했다.

그는 "하지만 몇 가지 성공 사례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의 전반적인 산학연 협력의 현실은 기대 수준에 미치지 못하다"며 "지난해 세계지적재산기구(WIPO)가 발표한 2019년 세계혁신지수(GII)에서 한국의 산학연 협력은 129개국 중 26위에 머물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문제의식을 오늘 회의 안건에 담았다"며 "4차 산업혁명,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산학연의 현실을 되돌아보고 그 방향을 고민하는 자리를 가지고자 한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회의 결과 4차 산업혁명은 물론,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제기되는 신기술 개발 필요성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산업교육 및 산학연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정부는 이에 따라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을 늘리고 BK21 혁신선도인재 6400명, 산업혁신인재 3000여명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규제 완화를 통해 대학의 신산업 학과 정원 9000명을 조정하기로 했다.

정부는 기술이전·사업화 장려를 위한 산학연 협력 연구·개발(R&D) 지원을 지난해 128억원에서 올해 317억원으로 늘린다. 공공기술 사업화 등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에도 연간 35억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기술·아이디어 사장을 막기 위한 재발굴을 지원하는 한편, 긴급 수요에 대비한 기술개발 매뉴얼도 마련할 예정이다.

정부는 창업 체험교육 및 기술 기반 창업 지원을 확대하고 대학생·연구자 등 수요자 관점의 창업 지원 체계 구축에도 나선다.

또 대학 내 산학협력단지를 확충하고 지역혁신 플랫폼 내 산학연협력 활성화 및 대학·출연연 산학연협력 역량강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는 산학 연계 교육과정 내실화 방안으로 ▲마이스터대, 고교-전문대 통합 계약학과 등 새로운 교육과정 운영 ▲기업의 참여 확대를 위한 인센티브 지원 ▲지방자치단체와 협력체계 구축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서울=뉴시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