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코로나19에 일부 은행 자산건전성 리스크 확대"

바른경제 | 승인 2020-02-18 18:05:01


류병화 기자 = 무디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으로 일부 은행의 자산건전성 리스크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무디스는 18일 "정부는 지난 7일 코로나19 확산 대응을 위한 신규 유동성 지원 조치를 발표했다"며 "이는 단기적으로 부실채권 발생을 완화하는 역할을 하겠지만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이러한 조치로 부실채권의 인식이 지연돼 은행의 자산건전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의 이번 조치는 사태로 피해를 보는 중소 및 중견기업을 주요 대상으로 하며 신규 대출 및 기존 대출과 보증의 만기 연장 등을 포함한다"며 "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진전 방향에 따라 대기업들이 지원을 필요로 하게 되고 금융당국이 공격적인 유동성 지원 조치를 추진할 경우 관련된 산업 및 기업의 레버리지가 확대돼 국내 은행권에 더 광범위한 리스크를 발생시킬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으로 국내 다수의 산업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이러한 영향에 노출된 일부 은행의 자산건전성 리스크 확대로 이어질 수 있는 것"이라며 "다만 한국 은행권은 일반적으로 매우 우수한 자본적정성 및 여신 건전성을 토대로 잠재적인 차질에 대한 탄탄한 완충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무디스는 코로나19 확산에 크게 타격을 받고 있는 업종으로 관광, 항공, 숙박, 요식업, 도소매업 등을 꼽았다. 제조업도 부정적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업종으로 골랐다.

앞서 무디스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을 기존 2.1%에서 1.9%로 하향조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서울=뉴시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