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이순신' 꺼낸 文 "서산은 임진왜란 때 나라 구한 기반"

바른경제 | 승인 2019-10-10 16:35:01

홍지은 기자 = 11번째 전국경제투어 일정으로 충청남도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지역 경제인들과 만나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11시55분부터 1시간 동안 충남 서산 해미읍에서 경제인 50여명과 오찬을 갖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의견들을 경청했다고 고민정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내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이순신 장군을 또다시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7월 두 차례 이순신 장군을 소환하며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한 항전 의지를 내비친 뒤 석달 만이다.

문 대통령은 "서산 해미읍성은 원형을 온전히 보존한 우리의 소중한 문화·역사유산"이라며 "특히 이곳은 이순신 장군이 무관으로 첫 출발할 때 군관 생활을 했던 곳으로 임진왜란에서 나라를 구할 수 있었던 기반을 닦은 곳"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12일 "전남은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호국정신이 서린 곳이다. 전남의 주민들이 이순신 장군과 함께 불과 열두 척의 배로 나라를 지켜냈다"고 했다. 또 같은 달 24일엔 부산 '거북선 횟집'이라는 곳에서 시·도지사들과 오찬을 가지면서 이순신 장군을 연상케 했다.

일본 수출 규제가 시작된 지 석 달만에 또다시 극일 의지를 내비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한글날인 9일에도 일제강점기 당시 한글을 지켜낸 독립운동가들의 민족 정신을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충남에 기쁜 소식을 가져왔다"며 이날 삼성 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체결한 협약에 대한 설명을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삼성 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는 4만3000여 명을 고용할 만큼 충남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크다"며 "대한민국 경제의 중추 역할이 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해양 신산업 육성 의지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충남은 갯벌이 잘 보존되어 있을 뿐 아니라, 관광·바이오·치유 등 해양 신산업 분야에서 최적의 조건을 갖췄다"며 "해양 신산업 육성전략은 대한민국 전체의 해양산업을 살리는 것이면서, 동시에 충남 경제를 살리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충남의 숙원사업으로 약 1조 원이 투입되는 당진 석문산단 인입철도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으로 최종 선정됐다"며 "앞으로 충남경제 발전에 더욱 많은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관련해서도 각별한 방역 관리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ASF가 경기 북부에서만 발생했고 여기까지 번져오지는 않았다"며 "아직은 잘 막아내고 있지만 양돈산업 비중이 가장 높은 이곳 충남에 번지지 않도록 방제 방역에 온 힘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또 "ASF가 없어도 돼지고기 소비심리가 줄어, 가격으로 인한 농가의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며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오찬 참석자들은 충남 경제와 관련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했다.

조경상 서산상공회의소 회장은 "천혜의 해양생태 환경을 간직하고 있는 자연의 보고 가로림만을 국가해양정원으로 조성해 대대손손 자랑거리로 물려줄 수 있는 세계적인 해양생태관광지로 탈바꿈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명근영 홍성군 기업인협의회 회장은 "현재 충남에만 혁신도시가 없다"며 "도청소재지인 내포신도시를 혁신도시로 지정하여 주신다면 수도권에 있는 공공기관들이 내포에 뿌리를 내리게 되고, 그러면 청년들이 다시 돌아와 도시 형성에 큰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제시했다.

이미정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특별부회장은 충남 도내 주요 시・군 간 1시간대 이동이 가능하도록 서해선과 신안산선의 직접 연결을 건의했다. 이 회장은 평택~오송 복복선 건설사업과 관련해 "지상에 천안아산역을 설치해달라"고 요청했다.
rediu@newsis.com

【서울=뉴시스】

바른증권방송 무료 급등주 바로가기 배너